✟ 정보실&네트워크 | 반동연언론보도
태영호 "중국인, 한국땅 매매 제한" 상호주의 법안 대표발의 2021.07.27
2021-08-03 13:09:22 | ahcs | 0 | 조회 1127 | 덧글 0
부동산 거래 신고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대표발의
2016년부터 올 3월까지 외국인의 서울 주택 매입 절반 이상이 중국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중국 등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 취득을 제한하는 이른바 '상호주의'를 적용하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고 27일 밝혔다.

태 의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부동산 거래 신고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지난 23일 대표발의 했다.

상호주의란 상대 국가가 우리 국민의 권리를 어느 정도 허용하느냐에 따라 우리도 상대 국민의 권리를 동일한 범위에서 허용하는 원리를 말한다.

특히 중국은 우리 국민의 중국 내 부동산 취득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는 반면, 우리는 중국인의 국내 부동산 취득을 거의 제한하고 있지 않다.

그 동안 우리나라는 외국인의 국내 주거용 부동산 취득에 지나치게 제한 없이 관대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Δ외국인의 국내 주거용 부동산 거래에 있어 해당 국가의 허용 범위와 동일하게 상호주의 적용 Δ외국인이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서 토지 거래를 하는 경우 반드시 허가 등이다.

앞서 지난 5월에 태 의원이 국회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외국인은 2016년부터 올해 3월까지 5년여 동안 서울에서만 7903가구의 주택을 구입했고 특히 중국인이 4044가구를 매입해 전체의 절반이 넘는 수준이다.

외국인의 주거용 부동산 취득에 상호주의를 적용하도록 하면 이같은 부당함을 시정할 수 있고 중국 등 외국인의 무분별한 국내 주거용 부동산 취득으로 시장이 교란되는 일도 방지할 수 있다는 게 태 의원 측 분석이다.

태 의원은 "주거용 부동산에 대해 해당 국가의 허용 범위와 동일하게 상호주의를 적용하도록 함으로써 부동산 시장의 안정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108031309150001.jpg

덧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